"잘못된 인재제일주의는 자기도취형 인간을 양성한다. 능력과 자기도취가 혼동되고, 성과평가제도는 성과를 제대로 평가하지 못한다. 앞줄에 서서 구호를 외치는 자기도취형 인간들이 인재 반열에 올라선다. 뒷줄에 서서 동료들을 격려하며 궂은 일을 도맡는 팀플레이어는 갈 곳이 없어진다. 구호만 남발할 뿐, 성과는 온 데 간 데 없다.

왜곡된 인재제일주의의 가장 큰 함정은 정작합리적이고 겸손하고 이웃과 조직을 걱정하는 ‘인재’들은 결코 이 배에 올라타지 않게 돼 버린다는 것이다. 스타가 될 수 없지만시스템에 꾸준히 기여하는 사람들을 위한 안전망이 없기 때문이다. 엔론에 위기가 가까워지자, 회사의 ‘스타’ 관리자들은 퇴근 뒤집에 돌아가 있는 B, C등급 직원들에게 “내일부터는 출근하지 말라”는 전화 한 통으로 차례차례 해고를 통보했다. B,C등급에게는 예고도 예의도 없었다. 합리적인 인재가 이런 회사를 삶의 터전으로 선택할까? "
    -  한겨레경제연구소장으로 계신 이원재 님의 글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오늘 아침에 읽은 이원재 소장님의  [한 명의 인재가 만 명을 먹여 살린다고?] 중에서 심히 동감하는 내용이어서 그 부분만 조금 옮겨봤습니다. (클릭하시면 원 글이 뜹니다..)

어떤 사람이 능력만 있다면 법을 어겼어도, 조금 절차를 무시하고 등용해도 그런 것쯤 별 상관 없다는 요즘의 사회적 분위기 탓인지 ( 아마도 그 분위기 조차 MB 정권이나 삼성 같은  대기업에서 조장한 측면이 많은 것이 사실인 것 같습니다. ) 일반 기업 또는 작은 동호회 모임에서 조차 능력있는 인재( 사실 그 능력이라는 것조차 상당히 주관적이고 대부분은 혼자 또는 동조하는 몇몇의 생각에 불과할 때가 대부분인 것 같은데 말입니다... ) 가 최고라는 함정에 빠져 그 이면에 희생되는 합리적인 인재에 대해서는 무시해 버리는 경우가 넘 많은 듯 합니다.

이원재 소장님께서 글에서 지적하신 것처럼 그 한명을 위해 희생되는 많은 사람들, 또 그 결과가 실제로 희생된 이들에게는 돌아가지 않는 승자독식의 기업, 사회 구조의 불합리성....

저도 실제로 겪고 있는 문제여서 인지 더 공감하게 되고,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군요...

그럼 이러한 구조안에서 저는 어떻게 해야하는 걸까요?  
제가 생각해도 참 어려운 질문이군요.. 

순응? 저도 그 논리에 맞춰서 열심히 발맞춰야 할까요?
포기? 도저히 않돼! 포기.. 그냥 되는대로 살래...?
도전? 새로운 나만의 영역 개척?  (이게 말처럼 쉬운게 아니라는게 큰 문제죠...)

어쨌든 드는 마음 하나.... "정말 안타깝다..."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청원군 강내면 | 충청대학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