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업계 `가상화` 주력

[디지털타임스   2007-02-27 06:13:03] 

비용ㆍ공간 효율화… 신제품 핵심 기능으로 탑재

리눅스 운영체제(OS) 관련기업들이 가상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어 올해를 기점으로 주요 리눅스 서버 OS 대부분에 가상화 기능이 탑재될 전망이다.

가상화는 한 대의 컴퓨터로 다양한 여러 개의 OS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게 해 하드웨어를 더욱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비용절감에 관심이 큰 수요기업들의 채택이 크게 늘 것으로 기대된다.

◇전력과 공간 절약, 유지관리 단순화=한글과컴퓨터는 연내 출시 예정인 `한글과컴퓨터 아시아눅스 서버 3'의 주력 기능으로 서버 가상화를 내세우고 있다. 한컴은 최근 `아시아눅스 솔루션 데이' 행사에서 젠(Xen), VM웨어 등 전문 개발 업체와의 협력을 통한 가상화 공동 개발 및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컴측은 듀얼코어, 쿼드코어 등 CPU 코어 증가에 따른 강력한 컴퓨팅 파워를 기반으로 SW 기반의 가상화 기술이 가능해졌으며, 이를 통해 다수 서버로 인한 공간과 전력사용 증가, 시스템 유지관리에 따른 복잡성 등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올해 수행할 공개SW 기반 서버 OS(부요) 개발 4차년도 사업의 핵심 개발과제로 패키징 도구 개발과 함께 가상화 지원 OS 개발을 상정했다. 전자통신연구원은 가상화 관련 연구의 일환으로 이미 가상화 환경을 모니터링하고 관리하는 SW 개발사업인 `VINE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업그레이드와 사업자간 연계강화 활발=또 지난해 부요를 기반으로 `지눅스 1.0'을 개발한 SK C&C는 올해 출시될 `지눅스 2.0'에 가상화 기술을 탑재키로 했다. SK C&C는 가상화 기술을 지눅스의 핵심 기능 중 하나로 정해 향후 지속적으로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다음달 `레드햇엔터프라이즈리눅스(RHEL) 5'를 출시할 레드햇도 가상화 기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최근 선보인 베타2 버전에 따르면, RHEL5는 `레드햇 클러스터 스위트'를 통한 클러스터링 지원과 서버 가상화를 통해 통합된 가상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레드햇측은 RHEL5가 x86 서버 환경에서 기업용 리눅스 가상화의 기준을 높이는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며, 고객들이 시스템을 훨씬 더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지난해 가상화 기능(젠 SW)를 탑재한 수세리눅스엔터프라이즈서버(SLES) 10을 선보인 노벨은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와 맺은 제휴의 일환으로 가상화 부문에서도 추후 SLES 10이 MS의 OS 가상화 제품인 `버추얼 서버 2005'에서 동작할 수 있도록 합의한 것을 비롯해 양 사의 연계 강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동식기자 dskang@

-----------------------------------------------------------------------


'소프트 웨어의 지존' MS가 떨고 있다?
여러 운영체제 동시사용 가능한 VM웨어 급성장 “손잡자” 다급한 MS 제안 거절당해… 혈투 예고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 벌어졌다. 신생 소프트웨어 회사인 ‘VM웨어’가 세계 소프트웨어업계의 상징인 마이크로소프트와 정면대결을 하고 있다.

1998 년 스탠퍼드대 멘델 로젠블럼(Rosenblum) 교수팀이 창립한 VM웨어는 한 대의 컴퓨터를 여러 대의 컴퓨터처럼 나눠 쓸 수 있게 하는 가상컴퓨터(virtual machine) 소프트웨어 시장의 선두주자다. 예컨대 이 소프트웨어를 쓰면 기업이나 개인이 보유한 컴퓨터의 연산장치 용량을 여러 개의 작은 부분으로 나눈 뒤 각 부분에 맞는 키보드나 저장장치, 인쇄기 등을 별도로 갖춰 여러 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VM웨어는 1999년 VM웨어 워크스테이션을 출품한 데 이어 매년 신제품을 내놓으면서 현재 2만개 업체와 400만 명의 개인고객을 확보했다. VM웨어는 2006년 매출이 전년에 비해 곱절인 7억900만 달러로 늘어났고, 지난해 4분기 수익(2억3200만 달러)도 역시 전년 동기대비 2배 늘었다.

이 가상컴퓨터 소프트웨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뿐만 아니라 리눅스 등 다른 운영체제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당연히 VM웨어의 급성장에 마이크로소프트가 잔뜩 긴장한다. 특히 인터넷 검색엔진 개발이 늦어 구글에 고전했던 쓰라린 경험 탓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위기감은 더욱 크다.

스 티브 발머(Ballmer) 마이크로소프트 CEO(최고경영자)는 지난달 고객과의 대화에서 “매우 공격적으로 VM웨어와 경쟁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체적으로 가상컴퓨터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뒤 윈도에 탑재해 소비자들이 자사 제품을 쉽게 선택하도록 할 계획이다. 수년 전 관련부서를 만들고 벤처업체인 젠소스와 협력해 가상소프트웨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가상소프트웨어 상의 윈도 사용 허가를 제한하는 방식으로 VM웨어의 성장에 압력도 가하고 있다.

하지만 대세는 VM웨어 쪽으로 기울고 있다. VM웨어가 마이크로소프트보다 앞선 기술을 내세워 시장의 80%를 장악했기 때문이다. 다급해진 마이크로소프트는 VM웨어를 인수하겠다고 제안했으나 VM웨어는 자기 회사의 독립성을 많이 보장한 정보저장업체 EMC와 손을 잡았다. 실리콘밸리의 전문가들은 양측간 인력 빼내기 등 대혈투가 벌어질 것이라고 예측한다.

[뉴욕=김기훈특파원 khkim@chosun.com]

'IT정보기술자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돈 벌어주는 SCC(seller-created content)..  (0) 2007.02.27
OS 가상화...  (0) 2007.02.27
스핏(spit)...  (0) 2007.02.26
스핌(spim)..  (0) 2007.02.26

+ Recent posts